HOME > 커뮤니티 > 천국으로편지
  • 분향소
  • 분향소
  • 천국으로편지
  • 갤러리
  • 빈공백

우리 사랑하는 토리야...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4-07-23 14:04 조회1,804회 댓글0건

본문

밤톨아. 안녕히 잘가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우리 사랑하는 토리야...​
 할머니가 너를 많이 사랑했다.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옆에 있을때 더 잘해주지 못했던 점
 부디 좋은데 가서 살아라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미안하고 13년이란 세월동안 엄마 새끼로 살아준거 고맙구..
        ​안녕 (할머니가)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이젠 더이상 아프지 않는 곳에 가서 훨훨 뛰어다니면서
​ Ps.밤톨아 너의 그 고운눈을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행복하게 살아...
      어찌 잊고 살까......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언젠가는 다시 만날날이 있을꺼야.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담생에 다시 태어남 꼭 엄마 아기로 태어나​렴.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고마웠고 미안했구... 차칸 톨이...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울 토리 잘가... 영원히 잊지 않을께​...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사랑해 울 아기 밤톨아!​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